노량진수산시장 / 여의도 / 노량진역 / 수협 / 용역

|

동료들과 노량진수산시장을 찾아

스냅도 담고 싱싱한 생선회에 소주한잔 하려던 계획이었는데

수협직원과 그이들이 부른 용역, 그리고 누구편인지 명확치않아 보이는 경찰과 

상인들의 살벌한 대치현장을 보았다


구 노량진시장 옥상에 오르니

뻘건 스프레이로 '철거' '붕괴'등의 험악한 문구와

조금씩 폐허화 되가는 모습과 깔끔하게 새로지은 신 노량진시장,

그리고 건너편 여의도의 마천루가 대비를 이루며

때맞추어 피어오르는 피빛노을이 분위기를 더하여 주었다.


제발이지 원만하게 해결되기 바란다




















강기석씨/57살

신고
0 And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