거제조선소 / 김영삼생가 / 흑백사진

|

이번 남해안여행에서

전혀 계획없이 만난 거제 대우,현대,삼성조선소.

불황의 그늘이 짙게 배어나오다.


그리고 김영삼생가 바로뒤에서 만난 

김영삼을 지극히 존경한다는 주민들.








서정순씨/80살



신고
0 And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