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인왕산풍경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3.05.01 서울야경
  2. 2013.04.10 인왕산에 오르다 (12)

서울야경

|


구름이 너무도 멋진날.
부푼 마음으로 인왕산을 올랐습니다.
그런데, 그 멋진 구름은 다 어디로 갔을까요.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야경 갤러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황혼빛에 물든 서부서울  (2) 2013.05.02
인왕산 일몰  (5) 2013.05.01
서울야경  (0) 2013.05.01
시간대별 야경비교  (4) 2013.04.30
마포나루 일몰  (2) 2013.04.30
마포대교 가위궤적  (4) 2013.04.29
0 And 0

인왕산에 오르다

|


비록 낮에는 날씨가 변덕스러웠으나
오후 들어서며 안정이 되가며 시정과 미세먼지량이 아주 좋게 나오네요.
그래서 그동안 노리고 있던 인왕산에 올랐습니다.

역시나 하늘은 제 편이 아니더군요.
헉헉대고 오른순가 서편하늘을 보니 해가 가스층에 덮혀 사라지고 있었습니다.
그래도 웃으면서 씩씩하게 몇장담고
어두운 산길을 내려 왔습니다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야경 갤러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동부간선도로로 진입하라  (0) 2013.04.12
동호대교 야경  (2) 2013.04.12
인왕산에 오르다  (12) 2013.04.10
운이 좋았던 수서 IC 야경  (10) 2013.04.09
수서 IC  (6) 2013.04.09
애매합니다 잉~  (3) 2013.04.09
0 And Comment 12
  1. 솜다리™ 2013.04.10 23:39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저도..서울출장갔을때...인왕산에 몇번 올랐었는데...요즘은 군인들이 없나보내요..
    사진촬영 못하게 하던데...^^

    • Essen 이수남 Essen. 2013.04.11 16:23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우와~출장중에 부지런 하시네요.
      요즘은 군인인지 경찰인지, 사복입은 젊은이들이 지켜요.

  2. 은정이신랑 2013.04.11 10:40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서울 저 많은 불빛들 속에 서 있는 사람들은 뭘 하고 있을까요.
    서울 참 화려한 도시입니다.
    잘 보고 갑니다 ლ( `Д' ლ)

  3. 올뺌씨 2013.04.11 12:01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이 사진에서 무악재 방면으로 내려가면 바로 저 살던 동네가 있습지요. ㅎㅎ

    아부지랑 간간히 올라가고 그랬는데요~

  4. 2013.04.11 14:55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Essen 이수남 Essen. 2013.04.11 16:24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제 두아들은 이미 제대했는데,
      요즘 시국이 뒤숭숭해서 걱정 많이 되시죠?
      뭐 지정학상 전쟁은 나기 힘들겠지만요.
      애들에게 참 부끄럽습니다.

  5. 태현 아빠 2013.04.11 17:50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형님 경복궁 야간개장할때 치킨한마리와 소주하나 들고 낮에 일찍올라가서 풍류를 즐겨볼까요?

    이곳도 정말 멋지게 서울시가 내려다 보이네요 ㅎㅎ


    흔들리지 않는 정교함..... 경복궁과 도심의 야경 정말 환상이네요 꼭 야간개장할때 올라가보고 싶어집니다 !!!!!


    • Essen 이수남 Essen. 2013.04.12 08:42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디피에서 어떤분이 광화문 코앞 빌딩을 오르게 해주시겠다고...
      그게 펑크나면 같이 치킨에 소주 사들고 인왕산 오르자공.ㅋㅋㅋ

  6. 농돌이 2013.04.11 22:25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역사적으로 무능한 왕이 전쟁을 많이 한답니다
    할 수 있는 일이 없고, 관심을 살 일이 없기에,,,,,
    걱정 감사합니다
    어머니가 더 걱정하시네요 참!!!1

    • Essen 이수남 Essen. 2013.04.12 08:40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귀여운 손자를 군대에 보낸 할머니의 마음이 정말 아프시겠지요.
      제발이지 젊은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어야겠어요.

prev | 1 |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