집배원 / 우체부 / 우편배달부 / 성북우체국 / 살아있는성자

|

이시대의 살아있는 성자로 

소방관, 환경미화원과 집배원을 꼽는데,

일터 바로앞에 성북우체국이 있어 비가 온다거나 눈이 오는날

궂은날씨에도 열심히 일하는 '살아있는 성자' 를 담고 싶었으나

맘에드는 시간대를 만나기가 참으로 만만치가 않다.

 

"사진요? 음....왜요?.....뭐...그러세요"

카메라를 들고 다가서자 미소띈

사람좋은 얼굴로 선선히 허락을 해주신다.


관련사진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And Comment 2
  1. 봉명동안방극장 2015.12.15 22:22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집배원 아저씨의 인상이 아주 훈훈하시네요~!! ^_^